“적벽대전, 바람이 바뀐다” 서울시장 후보 누구에게 행운이 오나?

조은샘 기자 | 입력 : 2021/04/04 [08:53]

 

▲ “적벽대전의 새바람을 일으키려는 박영선 후보     © 챌린지뉴스

     

더불어민주당은 4·7 ·보궐선거 사전투표가 시작된 2민주당을 꾸짖되 버리지는 말아달라며 총력 유세에 나섰다. 성난 부동산 민심에 몸을 낮추면서도 지지층을 향해 결집해달라는 메시지를 보낸 것이다. 특히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는 이번 보궐선거가 오세훈 심판 선거라고 집중 홍보하면서 적벽대전의 새바람이 불고 있다고 했다.

 

민주당 이낙연 상임 선거대책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LH 사태와 부동산 문제에 거듭 사과드린다저희들의 부족함을 꾸짖으시되, 혁신 노력까지 버리지는 말아 주시길 호소드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잘못을 모두 드러내고 그것을 뿌리 뽑아 개혁할 수 있는 정당은 감히 민주당이라고 말씀드린다고 했다. 박영선 후보도 이날 서울 종로구에서 사전투표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서울시장이 되면 부동산 정책을 확 바꾸겠다고 다시 한번 약속한다고 했다. 현 정부의 부동산 정책 기조의 전환을 모색하겠다는 뜻이었다.

 

민주당은 오 후보를 둘러싼 내곡동 땅 투기의혹도 집중 공격했다. 박 후보 선거대책위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오 후보가 그동안 자신의 큰처남이 내곡동 땅 측량에 참여했다고 주장했지만, 큰처남이 그날 대학원 행사에 참석했다는 사진과 증거가 공개됐다거짓말을 한 오 후보는 사퇴하라고 했다.

 

박 후보는 여론조사 공표 금지 전 실시된 지지율 조사에서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에게 밀렸다. 그러나 선거전이 막판으로 접어들면서 여론조사에 잡히지 않은 샤이(shy) 진보층을 비롯한 지지층이 결집하고 있다고 했다. 박 후보는 이날 라디오에서 지지율이 따박따박' 올라가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는 남대문시장 유세에선 적벽대전의 새바람이 불고 있다고 했다. 박 후보 캠프 전략기획본부장을 맡은 진성준 의원도 오세훈 후보가 내곡동 땅 의혹에 연일 거짓 해명을 일삼고, 용산 참사 발언을 하면서 점점 박 후보에 대한 관심이 살아나고 있다고 느껴진다저희들이 느끼는 현장 분위기는 여론조사와 좀 차이가 있다고 했다.

 

박영선 서포터즈 고재덕 청룡팀장은 민주주의 꽃인 사전 투표에 참여하였고, 적벽대전의 반전이 일어날 것으로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기사
[포토에세이] 대궐도… 노인조…족제비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