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수의 하루한마디] (28) 숫자 0의 반전.

김명수기자 | 입력 : 2021/01/11 [06:20]

 [김명수의 하루한마디] (28) 숫자 0의 반전.

 

▲ 2007년 5월22일 충북 단양 sbs 대하드라마 연개소문 촬영장에서 엑스트라로 출연했던 당시 분장을 마친 김명수 인물인터뷰전문기자.

  

0은 빵이다. 아무것도 없다. 속이 텅비었다. 눈으로는 티끌하나 안 보이는 공()며 무(). 그런데 무궁무진하게 많다신기하게도 0은 무한대와 통한다. 시작도 끝도 찾을 길이 없다. 숫자 80에서 시작한다. 0 두개가 정면대칭으로 붙어 기둥처럼 서있는 모습이다. 8이 누우면 무한대다. 0 두개가 무한대가 된다. 사람에게도 적용된다. 가진 것 전혀 없어도 속이 꽉 찬 사람이 있다. 백만장자도, 권세가 하늘을 찌르는 사람도 울고 갈 무소유의 부자다.

 

<김명수기자/인물인터뷰전문기자 people365@naver.com>

  

* 이 기사는 인물뉴스닷컴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http://www.inmulnews.com/sub_read.html?uid=6415&section=sc78&section2=)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기사
서울 우이천에 날아든 겨울 진객(珍客)