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배우 김보성, 희망의 얼굴상 수상자로 선정

김아솔기자 | 입력 : 2020/09/14 [13:52]

 

  영화배우 김보성. © 챌린지뉴스

 

영화배우 김보성씨가 도전한국인운동본부와 재난극복범국민협의회로부터 희망의 얼굴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희망의 얼굴상은 국난속에서도 나보다는 타인을 위해 헌신하고 봉사하는 인물과 기관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심사는 도전한국인운동본부 심사위원회(김이환 심사위원장)와 재난극복범국민협의회 임원들이 심사하고 선정한다. 앞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민갑룡  경찰청장 등이 수상받은 바 있다.

 

  김보성씨가 마스크를 나누어주며 힘내라고 외치고 있다. © 챌린지뉴스

 

김보성씨는 올 3월 대구에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급속도로 확산될 때 대구 시민을 위해 대구로 내려갔다. 모두가 대구에 가길 꺼려하고 대구 시민들은 두려움이 극에 달할 때 였다. 하지만 김보성씨는 대구에 직접 내려가 대구 시민들에게 마스크를 나누어주며 '힘내시라'며, 시민들을 응원하고 격려했다. 이에 감동한 대구 신민은 '너무 고맙다'며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한 시민이 눈물을 흘리며 고맙다고 하고 있는 모습. © 챌린지뉴스

 

도전한국인운동본부 관계자는 "김보성씨는 진정한 의리의 아이콘"이라며, "어려울 때 돕는 친구가 진정한 친구인데, 자신도 두려웠을텐데 대구시민들을 도와주셔서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김보성씨는 "귀한 상을 주셔서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김보성씨는 1989년 영화 '행복은 성적순이 아니잖아요'로 데뷔했다. 이후 영화와 예능프로그램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 현재 월드비전, 안전행정부, 코레일 등의 홍보대사이기도 하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기사
아시나요? 서울 강남 한복판 당나귀 서식지역